이번에 소개할 광고는 Tiger Woods 09 - Walk on Water 편으로, 사실 꽤 오래된 광고영상이다.


2008년 8월의 영상이니, 이미 5년이나 지난 것이지만- 


그래도, 어딘가에서 비슷한 사례를 만나면 꼭 이야기하게 되는 영상으로,


악플이나 음해 등에 대해 가장 세련되게 대처하는 방법이 어떤 것인지의 모범사례(?)라고 할 수 있겠다. 





이 광고에 대해서는 배경설명을 좀 할 필요가 있는데,


EA Sports에서는 타이거 우즈 PGA Tour 라는 골프게임을 해마다 내놓았는데,


2007년에 나온 PGA Tour 08은 유난히 버그가 많았던듯.


그 버그들 중에는 타이거 우즈가 호수 위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해저드샷을 날리는 것도 있었는데,


그를 본 Levinator25 라는 유투브 계정의 소유자가, 이 버그를 Jesus Shot(예수님 샷)이라며 조롱하는 영상을 올렸음.





그리고, 1년 뒤. 


EA Sports는 해당 게임의 후속작인 '타이거 우즈 09'를 내놓으며, 이 광고 영상을 올렸다.


광고는 Levinator25 라는 유저가 올린 영상을 짧게 보여주고는 아래와 같은 메시지를 던진다. 




Levinator 25, You seem to think your jesus shot video was a glitch in the game.


( Levinator 25, 넌 너의 예수님샷 영상이 이 게임의 버그라고 생각하는 것 같군. )




그리곤, 타이거 우즈가 호수 위를 뚜벅뚜벅 걸어가 실제로 Jesus Shot을 날리는 장면을 보여주곤,


아래와 같은 메시지를 덧붙인다.


It's not a glitch. He's just that good.


( 그건 버그가 아니라, 타이거 우즈가 그 정도로 잘하는거야. )




어떤 브랜드, 어떤 상품이든, 모든 소비자를 100% 만족시킬 수는 없고,


또 생산이나 서비스 과정에서 크고 작은 실수도 있기 마련인데


이 광고는 그런 문제를 가장 능청스럽고, 재미있게 대응한 사례인 것 같아서,


담당 광고주에게 비슷한 일이 생길때마다 꼭 다시 곱씹어보는 광고임.





어차피 1년이 지나 새 게임은 나왔고,


타이거 우즈의 이름을 빌린 상품이니, 모든 것을 타이거 우즈의 전지전능함으로 핑계삼더라도-


보는 사람들은 유쾌하게 넘길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든다.




혹시나 궁금하실 분들을 위해, 마지막으로 Levinator25가 유투브에 올렸던, Jesus Shot 원본 영상을 함께 공개함.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