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rketing_data/_agency

2015 뉴욕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 아시아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by ArthurDent 2015. 6. 17.
반응형





2015 뉴욕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 아시아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지난 5월 21일(목) 미국 뉴욕시 링컨센터 페트릭로즈홀에서 열린 ‘뉴욕페스티벌 World’s Best Advertising®’ 시상식인 ‘2015 New York Show’는 약 600여 명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자료제공 ┃ 배석봉 한국광고영상제작사협회 상무 정리 ┃ 편집실


5월 초 발표된 2015년 뉴욕페스티벌 파이널리스트 수상작에서 우리나라는 55편의 작품이 파이널리스트에 올랐으며, 세계에서는 7위, 아시아에서는 1위로 두각을 나타냈다.

현대자동차의 ‘우주로 보내는 메시지(A Message To Space)’가 11개 부문(출품사 이노션)의 파이널리스트에 오른 것을 비롯, 더 노스페이스 코리아의 ‘Never stop exploring 캠페인’은 5개 부문(출품사 이노레드), LG전자·LG모바일의 국제기념일을 알림 아이콘인 ‘DAYCON’은 4개부문(출품사 HSAd), 자폐아동을 위한 삼성전자의 ‘룩앳미(Look at me)’가 3개 부문(출품사 제일기획)에서 파이널리스트에 오르는 등 다방면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최종 결과는 Silver 1개(삼성생명, 학생부문), Bronze 7개(야생생물관리협회 2편, 삼성전자 2편, 현대자동차 1편, 학생 2편)에 머물렀지만 최근 우리나라의 국제 광고제 수상실적에 비춰보면 올해는 새로운 가능성을 연 해라고 보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뉴욕페스티벌과 1994년부터 공익서비스 광고를 통해 UN의 목표와 이념을 알리기 위해 유엔공보국(United Nations Department of Public Information, DNDPI)이 공동으로 시상하는 ‘2015년 UNDPI상’에서 LG전자가 유일하게 금상을 수상한 것도 우리나라 크리에이티브에 희망을 준 신호로 보인다. UNDPI상은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 인권, 섹스, 문맹, 교육, 환경 등의 문제를 없애기 위해 만들어진 상이다. LG전자 데이콘 아이콘은 지구촌이 함께 기억해야 할 아동노동 방지의 날, 다운증후군의 날 등과 같은 국제기념일을 알려줘 친구들과 공유하고 기부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이런 목표를 가장 잘 그리고 쉽게 보여줬다.


최고상인 ‘Best of show’는 2014년 10월 상품가치가 없어 버려지는 못생긴 채소로 주스를 만들어 판매한 프랑스 슈퍼마켓 ‘인터마르쉐’의 ‘못생긴 과일과 야채들(Inglorious Fruits& Vegetables)’에게 돌아갔다. 이 회사의 모토인 “United Against Expensive Life”와 못생긴 과일과 채소들은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만들었다.


2015년 뉴욕페스티벌 수상작은 오는 7월 1일부터 5일까지 여주시에서 개최되는 ‘뉴욕페스티벌 인 여주 2015-크리에이티비’에서 볼 수 있다.


표 1] 2015년 뉴욕페스티벌 부문별 그랑프리 수상작 / 2015 JUNE 광고계동향 Vol.291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