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MTV계열의 케이블 방송사인 VH1은 주로 경쾌하고 부드러운 대중음악을 방송하는 채널이다.


이 VH1에서 우리나라도 마찬가지고 세계적으로도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불링(Bullying: 학교폭력, 왕따, 이지메을 묶어서 표현)을 막기 위해 광고를 제작했다.




광고의 내용은 지금 괴롭힘을 당하는 찐따(Nerds)들이,


미래에는 너의 보스(Boss)가 될꺼란 이야기인데-


사실, Boss의 의미를 직장상사로만 번역하기에는, 가사 내용이나 의미가 좀 다를 수가 있어서


일단, 우리 식으로 갑(甲)으로 번역했는데-


뭐 내가 광고대행사를 다니는 을(乙)의 입장이라 그런지, 의역치고는 꽤 와닿는다.


( 그나저나, 나는 학교다닐때 누구 괴롭히지도 않았는데 왜 갑에게 이리 시달리나.. 후.. )




광고는 대중음악전문 케이블TV 답게,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제작되었다.


노래는 우리에겐 '진주'의 '난 괜찮아'로도 유명한 글로리아 게이너(Gloria Gaynor)의 'I Will Survive'를 개사했다.


물론, 가사는 첫 소절인 At first, I was afraid, I was petrified까지만 동일하고- 이후로는 쭉 다름.




음, 과연 지금 니가 괴롭히가 있는 얘네가 나중에 너한테 복수할꺼야란 이야기가-


10대 청소년에게 그렇게 잘 먹힐까 하는 우려가 되긴 하지만,


어쨌든 간에, 그냥 "그건 나쁜 짓이야, 친구에게 그러면 안돼"라고 귀에 걸리지 않는 이야기만 반복하는 것보단


나을 것 같긴 하다.




이 광고를 재밌게 보신 분은,


영국의 TV방송사인 채널 4(Channel 4)가 러시아 국가를 리메이크와 개사해서


 LGBT를 응원하는 뮤직비디오로 제작한 게이 마운틴(Gay Mountain) 관련 TV광고 (링크 바로가기)도 한번 보시라. 


형식은 좀 다르지만, 공통점이 많고 흥겨운 광고라 추천한다.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케이블채널의 학교폭력/왕따/이지메 반대(안티불링 Anti-Bullying) 공익광고 캠페인 - 난 살아남을꺼야(I Will Survive) [한글자막]


VH1: I will survive

Advertising Agency: Del Campo Saatchi & Saatchi, Argentina

Executive Creative Directors: Maxi Itzkoff, Mariano Serkin

Creative Directors: Juan Pablo Lufrano, Ariel Serkin, Dani Minaker, Sebastian Tarazaga

Agency Producers: Andy Gulliman, Felipe Calviño, Adrian Aspani

Account Director: Ana Bogni

Production Company: Landia / Stink

Director: Agustin Alberdi

Executive Producers: Daniel Bergmann, Andy Fogwill, Diego Robino

Producer: Nell Jordan

Director of Photography: Carlos Ritter

Post house: Electric Theater

Sound: Pure Sound

Colour Grading: Finish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Australia)의 철도회사인 멜번 메트로 트레인 (Metro Trains Melboune)에서 제작한


Dumb Ways to Die(멍청하게 죽는 법)은


2013 깐느광고제(Cannes Lions 2013)에서 그랑프리(Grand Prix)를 포함한 5관왕으로 기록하며,


지난 한해 동안 제작된 모든 광고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디어는 의외로 간단하다.


사람들의 '멍청한' 부주의 때문에 일어나는 다양한 안전사고들을 뮤직비디오의 형식으로 보여주는 것.


하지만, 불쾌감을 주거나 잔인할 수 있는 장면들을,


멍청하고 귀여운 캐릭터와 따뜻한 분위기의 노래를 활용하여 표현한 것인데,


영상이 너무 재밌어서 몇번씩 돌려보게 되는 매력이 있다.






인쇄광고 포스터들.


그래, 멍청하게 죽는 방법은 이렇게 다양하다.







Dumb Ways to Die 캐릭터과 죽는 방법을 활용한 무료 게임어플도 있다.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Dumb Ways to Die 를 검색하면 나오며,


게임을 진행함에 따라, 여러가지 캐릭터들을 모으는 재미가 있다


역시, 멍청하게 죽는 방법들에 대해 소개하고, 경고하고 있다.


멍청하게 죽는 법!

캐릭터들을 활용해서 만든 인형,


그런데 인형으로 보니, 당연한 이야기지만- 어째 좀 섬뜩하다-_ -




비틀즈(Beatles)의 애비로드(Abbey Road) 앨범 자켓을 패러디한 이미지.





결국 어떤 메시지를 던지든,


요즘 같은 정보의 과잉시대에는 소비자의 머릿 속에 박히는 방법으로 메시지를 던져야 하는데,


Dumb Ways to Die 캠페인은 진부하고 재미없는 기존의 공익광고 캠페인과 달리


소비자에게 친근함을 주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스토리로 캠페인을 풀어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듯 하다.






우리나라도 이제 좀 세련되고 위트있는 공익광고가 나올때가 되지 않았나?


What to say가 너무 익숙하고 지루하다면,


How to say라도 달라져야 한다.






하지만, 결국 좋은 광고는 광고주가 만든다.


우리나라 철도청 안전캠페인에 Dumb Ways to Die 시안을 들고 갔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깐느를 싹쓸이한 기념으로,


맥켄월드그룹이 위트있는 메시지로 광고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광고주를 위해 죽게 해줘서 고마워요"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