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페스티벌

2015 뉴욕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 아시아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2015 뉴욕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 아시아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지난 5월 21일(목) 미국 뉴욕시 링컨센터 페트릭로즈홀에서 열린 ‘뉴욕페스티벌 World’s Best Advertising®’ 시상식인 ‘2015 New York Show’는 약 600여 명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자료제공 ┃ 배석봉 한국광고영상제작사협회 상무 정리 ┃ 편집실 5월 초 발표된 2015년 뉴욕페스티벌 파이널리스트 수상작에서 우리나라는 55편의 작품이 파이널리스트에 올랐으며, 세계에서는 7위, 아시아에서는 1위로 두각을 나타냈다.현대자동차의 ‘우주로 보내는 메시지(A Message To Space)’가 11개 부문(출품사 이노션)의 파이널리스트에 오른 것을 비롯, 더 노스페이스 코리아의 ‘N.. 더보기
뉴욕페스티벌(NYF) 국제광고제의 크리에이티브 돋는 트로피(Trophy) 디자인. 세계적 광고제인 뉴욕페스티벌(NYF: The NewYork Festivals, International Advertising Awards)의 2014년 출품작 공모를 앞두고, 새롭게 리뉴얼된 뉴욕 페스티벌(NYF)의 트로피 디자인이 공개되었다. 새롭게 변경된 트로피의 디자인은 뉴욕의 디자인 회사인 'Sagmeister & Walsh'가 맡았는데, 뉴욕시의 고층빌딩을 상징하는 5종류의 크기와 디자인으로 결정되었으며 다양한 크기와 디자인으로 여러개를 수상할 경우 진열대에 전시할때, 거대한 하나의 도시(아마도 뉴욕을 연상시키는)의 스카이라인을 표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트로피는 겉보기 외에도 크리에이티브한 면을 가지고 있는데, 바로 아래 이미지와 같이 트로피 하단에 프로젝터가 내장되어 있는 것. 위.. 더보기
류남길 농심기획 ECD 인터뷰 '세상을 따뜻하게 하는 광고를 만들고 싶습니다' (광고계동향) "세상을 따뜻하게 하는 광고를 만들고 싶습니다"류남길 농심기획 ECD 인터뷰 순수(純粹). 크리에이터들을 만날 때 간혹 연상되는 단어이다. 처음 본 기자에게 속내가 보이는 이야기를 거침없이 쏟아내기도 하고, 자신의 일에 대한 열정을 마치꿈꾸는 듯 한 표정으로 그려내는 광고인을 볼 때 말이다. 아담한 체구에 흔히 말하는 동안(童顔)의 류남길 국장을 만났을 때 느낌도 그러했다. 17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광고를 만들면서 쌓아온 열정을 보여주는듯 사무실 입구에 늘어선 트로피들이 주는 무게감과는 달리 천천히 숨을 고르며 한마디 한마디를 내뱉는 류 국장과의 인터뷰는 그 안에 순수를 담고 있었다.글 | 이상경 기자 보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광고 류 국장을 광고계동향에서 만나게 된 것은 지난 7월 16일 중국 상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