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reative

케첩과 머스터드, 간장과 초코우유로 티셔츠를 인쇄한다? - 브라질의 셀프 세탁소/셀프 빨래방, 라운드로맷(LaundroMat)의 음식 얼룩 실크스크린 인쇄(Food Stain Silk Screen) 바이럴 캠페인 [한글자막] 브라질의 셀프 서비스 세탁소, 혹은 셀프 빨래방 브랜드인 라운드로맷(LaundroMat)은 브라질 내에서 아직은 생소한 자신들의 서비스를 알리기 위해서, 사람들에게 음식얼룩이 묻은 빨래감/티셔츠를 선물했다. 물론, 이 티셔츠는 케첩 얼룩, 머스터드 얼룩, 간장 얼룩, 초코우유 얼룩이 묻어있긴 하지만 제법 그럴듯한 디자인으로 인쇄된 티셔츠인데, 이 것은 염료만 음식물일뿐, 전통적인 실크스크린 기법(Silk Screen)을 사용해 인쇄한 티셔츠이기 때문. 자신들의 잠재고객에게 이 티셔츠를 선물하고, 직접 매장을 방문해서 해당 티셔츠를 세탁해보라고 했다는데, 음, 개인적으로 이 캠페인 아이디어에서 마음에 드는 부분은, 음식물로 실크스크린 인쇄를 했다는 것까지 만이다. 대행사들의 이런 바이럴 캠페인이 대부분 짜.. 더보기
소셜무비의 새로운 장을 연다, 자신이 락페스티벌의 인기 락스타가 되어보는 체험형 소셜무비 - 브라질 Itau Bank의 Rock In Rio에서의 IMC캠페인 Rock Star! 브라질 최대의 락페스티벌인 락 인 리오(Rock In Rio)에 모이는 수많은 음악애호가들을 위해, 브라질의 은행인 Itau Bank는 그동안의 수 많은 소셜무비와는 차별화된, 새로운 형태의 소셜무비 캠페인을 만들었다. 락매니아라면 누구나 대규모 락페스티벌의 무대에 서서 공연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번쯤 가져봤을텐데- Itau Bank의 락스타(Rock Star) 캠페인은 사람들이 그런 경험을 실제로 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주었다. 미리 그린스크린 앞에서 촬영한 소수의 관객들을 크로마키를 활용해서, 객석을 꽉 채운 관객으로 만들고, 미리 페이스북에 로그인하고 들어간 응모자들의 페이스북 계정에 들어있는 사진과 이름 등을 환영해서 내 얼굴과 이름이 들어있는 피켓을 드는 팬들을 보여주고, 그리고, 심지어는.. 더보기
거절할 수 없는 선물, 치킨으로 만든 코사지 액세서리 - KFC의 온라인 바이럴 영상 '치킨 코사지(Chicken Corsage)'편 [한글자막] KFC의 온라인용 광고영상인 '치킨 코사지(Chicken Corsage)'편은 요즘 말로 소위 약빤 광고라고 볼 수 있는 크리에이티브를 보여준다. 졸업무도회 댄스파티/프롬(Prom)에 데려가려고,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간 남학생이 여자친구에게 꽃으로 만든 코사지 대신, 여자친구가 좋아하는 오리지널 레시피의 KFC 닭다리로 만든 치킨 코사지를 선물한다는 내용. 그냥 광고만 이렇게 보면, 얘네가 이번에 좀 심심했나 보군.. 이란 생각이 들텐데, 더욱 놀라운건, 이들이 실제로 이 치킨 코사지를 만들어서 판매하고 있다는 것. 치킨 코사지의 소개 페이지에는 이렇듯 번듯하게 치킨 코사지가 20달러 밖에 하지 않는다고 알리고 있다. 장난인것 같아서 Buy One Today를 클릭하면, 실제로 구매 페이지로 넘어간다. .. 더보기
이케아(IKEA)의 옥외광고로 표현한 공간활용에 대한 예시 - RGB 빌보드 광고판(RGB billboard) 최근, 이케아(IKEA)는 TVC 등에서 이케아(IKEA) 제품들을 활용하면 한정된 좁은 공간을, 더 넓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데- 이번에 독일에서 집행한 이케아(IKEA)의 옥외광고(OOH)인 RGB 빌보드 광고판(RGB billboard)은, 이런 메시지를 광고판의 면적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빗대어 표현하였다. 광고판 위에 빨강, 노랑, 파랑 세 컬러의 카피를 포개서 작성해두고, R/G/B 세 컬러의 조명이 번갈아가면서 켜질때마다 한가지 색깔의 카피 메시지가 보이도록 해서, 이케아와 함께라면, 공간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는 것을 표현했다. 사실 아이디어 자체는 단순하고 모든 내용이 카피로만 풀린 것은 좀 아쉬우며, 유동인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밤시간에만 제대로 작동한다는 .. 더보기
유나이티드(UNITED) 항공의 소치올림픽 미국대표팀 후원 광고 - 공항과 비행기에서 동계올림픽이 개최된다면? [한글자막] 2014 소치(Sochi) 동계올림픽을 맞아, 미국 올림픽 대표팀의 공식 후원사인 유나이티드 항공에서 TV광고를 제작했다.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을 활용하여, 깨알같은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였는데- 각 종목의 선수들이 공항과 비행기에서 자기 종목에 맞게 비행을 준비하는 모습들을 보여주는데, 마치, 공항과 비행기에서 동계올림픽이 개최된 것 같은 아이디어들로 채워져있다. 비행기 통로를 스파이럴 시퀀스로 통과하는 피겨스케이팅 선수 그레이시 골드와, (그레이시 골드는 김연아 선수와 사진을 찍어서 화제가 됨) 수화물을 싣는 컨베이어벨트 위를 날아가는 스키점프 선수, 카트를 밀며 달려가는 봅슬레이 선수들 등 재밌는 모습들이 인상적이다. 더보기
심의섭 HS애드 Chief Copywriter 인터뷰 "전설의 ‘카피라이터 신입교육’을 업그레이드하다" 전설의 ‘카피라이터 신입교육’을 업그레이드하다HS애드 신입 카피라이터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한 심의섭 HS애드 Chief Copywriter 인터뷰 광고업계에 3~5년차 대리급 인력은 금값이라고들 한다.그도 그럴 것이 하나하나 끼고 가르쳐야하는 광고업의 특성상 광고주를 하나 맡을 만한 인력으로 키우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최근에는 경기불황으로 1인당 업무량이 늘어나면서 가르쳐야 하는 인력보다는 이미 배워서 바로 투입이 가능한 인력을 우선 채용하기 때문이다. 우리 업계는 일반적으로 도제식 교육의 관습이 남아 있다. 소위 ‘사수’라고 불리는 선배 직원 밑에 ‘부사수’라고 불리는 후배 직원이 배치돼 같이 일하면서 배우는 것이다. 중요한 일은 사수가 처리하는 동안 부사수는 잡무를 도맡으면서 눈치껏 사수의 노하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