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작년 한해, 미국에서 가장 화제가 되었던 바이럴 비디오(Viral Video)를 꼽자면,


아마도 레드불(Red Bull)의 Statos Space Jumping과 함께 Dollar Shave Club을 선정해야 하지 않을까.


레드불이 우주적 스케일의 도전으로 만들어낸 광고영상이었다면,


달러쉐이브클럽은 적어도 예산 면에서는 레드불의 대척점에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영상이었다.





달러쉐이브클럽/달러쉐이브클럽닷컴 혹은, 1달러 면도클럽은


소비자 인사이트(Consumer Insight)을 통한 새로운 판매 전략과,


젋고 매력적인 창업자가 직접 출연하여 코믹하지만 뼈있는 지적들을 풀어내는 크리에이티브로


미국 시장전체를 움직이는 엄청난 효과를 거뒀다.



(국내에 제대로 번역된 내용이 없는 것 같아서, 직접 번역하고 자막을 달았는데-_ -


마이클 더빈의 말이 빨라서 예상보다 시간이 훨씬 오래 걸렸다)





질레트가 전세계 66%의 시장점유율(Market Share)를 차지하고 있고,


글로벌 대기업들이 아니면 살아남기 힘든 면도기 시장에서, 직원이 5명에 불과했던 Dollar Shave Club는


서브스크립션 커머스(Subscription Commerce)라는 판매기법으로 소비자를 공략하는데 성공했다.




서브스크립션 커머스(Subscription Commerce)는 구독기반의 전자상거래 서비스로


전문가에게 추천받은 양질의 제품을, 구독하듯이 매달 상품을 배송받아 사용하는 형태인데,


면도기처럼 주기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소모품 시장에 아주 적절함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글로벌 대기업들이 놓치고 있었던 것을


달러쉐이브클럽의 창업주이자, 마케팅 팀장인 마이클 더빈(Michael Dubin)이 직접 재밌고 신랄하게 비판하며 설명한 것이


소비자들에게 깊이 어필했던 것 같다. 


이 동영상이 공개된지 48시간만에 달러쉐이브클럽에는 12,000명이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하니


바이럴 영상 중에서도 역대급이라 할 수 있는 엄청난 숫자인듯.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달러쉐이브클럽(Dollar Shave Club)의 바이럴비디오(Viral Video) - Our Blades Are F**king Great. [한글자막/번역]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플(Apple)에서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Holiday TV Commercial을 공개했다.


제목은 오해(Misunderstood).


친척들이 모두 모인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혼자만 적응하지 못하고 아이폰5S만 붙잡고 있던,


스마트폰 중독처럼 보이던 아이가


사실, 사랑하는 가족들을 위한 영상을 제작하고 있었다는 감동적인 이야기.


이 TVC의 모든 장면은 아이폰5S로 촬영되었다.





대사 한마디 없이 영상만으로 스토리를 이해시키는 스토리텔링과 연출의 힘도 좋지만,


아이폰5S(iphone5S)의 슬로우모션(Slow Motion)촬영과 같은 특장점들을 전체 스토리 안에 잘 녹여낸 것과


아름답고 서정적인 영상도 완성도를 높이는데 큰 몫을 차지한 것 같다.




애플에서는 TVC 외에도, TVC속의 주인공이 제작하던 영상 'A Harris Family Holiday'의 풀버전도 공개했는데,


스토리텔링과는 별개로, 가족들의 행복한 모습을 볼 수 있어서 큰 재미를 준다.


하나의 영상을 더 공개하여, 기존 TVC에 현실감과 재미를 더하는 이런 배려도 인상적이다.







Happy Holidays!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주(Australia)의 철도회사인 멜번 메트로 트레인 (Metro Trains Melboune)에서 제작한


Dumb Ways to Die(멍청하게 죽는 법)은


2013 깐느광고제(Cannes Lions 2013)에서 그랑프리(Grand Prix)를 포함한 5관왕으로 기록하며,


지난 한해 동안 제작된 모든 광고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디어는 의외로 간단하다.


사람들의 '멍청한' 부주의 때문에 일어나는 다양한 안전사고들을 뮤직비디오의 형식으로 보여주는 것.


하지만, 불쾌감을 주거나 잔인할 수 있는 장면들을,


멍청하고 귀여운 캐릭터와 따뜻한 분위기의 노래를 활용하여 표현한 것인데,


영상이 너무 재밌어서 몇번씩 돌려보게 되는 매력이 있다.






인쇄광고 포스터들.


그래, 멍청하게 죽는 방법은 이렇게 다양하다.







Dumb Ways to Die 캐릭터과 죽는 방법을 활용한 무료 게임어플도 있다.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Dumb Ways to Die 를 검색하면 나오며,


게임을 진행함에 따라, 여러가지 캐릭터들을 모으는 재미가 있다


역시, 멍청하게 죽는 방법들에 대해 소개하고, 경고하고 있다.


멍청하게 죽는 법!

캐릭터들을 활용해서 만든 인형,


그런데 인형으로 보니, 당연한 이야기지만- 어째 좀 섬뜩하다-_ -




비틀즈(Beatles)의 애비로드(Abbey Road) 앨범 자켓을 패러디한 이미지.





결국 어떤 메시지를 던지든,


요즘 같은 정보의 과잉시대에는 소비자의 머릿 속에 박히는 방법으로 메시지를 던져야 하는데,


Dumb Ways to Die 캠페인은 진부하고 재미없는 기존의 공익광고 캠페인과 달리


소비자에게 친근함을 주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스토리로 캠페인을 풀어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듯 하다.






우리나라도 이제 좀 세련되고 위트있는 공익광고가 나올때가 되지 않았나?


What to say가 너무 익숙하고 지루하다면,


How to say라도 달라져야 한다.






하지만, 결국 좋은 광고는 광고주가 만든다.


우리나라 철도청 안전캠페인에 Dumb Ways to Die 시안을 들고 갔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깐느를 싹쓸이한 기념으로,


맥켄월드그룹이 위트있는 메시지로 광고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광고주를 위해 죽게 해줘서 고마워요"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