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e Destruction Company

때려부수는 퍼포먼스용 일렉기타 Smash! Smashing Guitars Compilation 앞서 포스팅한 The Destruction Company (http://arthurdent.tistory.com/52)을 쓰다가 기타를 부수는 장면이 보이길래, 더 후(The Who)의 피트 타운센드(Pete Townshend) 생각이 나서 Smashing Guitar를 검색해보니, 오- 재밌는 것이 눈에 띄었다. 그것은 바로 부수기 위한 용도로 일본에서 제작한 Smash 기타. 2010년에 일본에서 소개된 이 기타는 라이브 무대에서 피트 타운센드(Pete Townshend)처럼 멋지게 기타를 부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50달러 / 5,250엔의 저렴한 비용으로 판매하는 기타. 비싼 기타를 기분대로 때려부술 수 있을 정도의 락스타는 많지 않으니까. 당.. 더보기
파이트클럽? 우리는 파괴클럽! - The Destruction Company. 웹서핑 중에 찾은 The Destruction Company. 영화 '파이트클럽'의 지하조직(?)과 같이 거창한 모임은 아니지만, 때려 부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의 모임이란다. 그렇다고, 서로를 때려 부수는건 아니고-_ - 각자 자기가 부수고 싶은 물건을 가져오거나, 물건을 구입해서 멤버의 개인 창고 옥상 등에서 다 같이 모여 부수며 스트레스를 푸는 모임인듯. 회원의 성비는 남자 60% / 여자 40%. 부수는 물건은 자동차, TV, 아이패드, 피아노, 오토바이, 노트북컴퓨터, 화병, 화분, 전 남편의 소장품(!!!!) 등으로 다양하고, 때려부수는 흉기(?) 역시, 해머, 도끼, 칼, 골프클럽, 혹은 전기톱까지 다채로운듯. 다만, 몇가지 명확한 정해져있는데 내용은 아래와 같다. - 총, 화기 등(Fire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