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후(The Who)의 피트 타운센드(Pete Townshend)


Smashing Guitars Compilation




 앞서 포스팅한 The Destruction Company (http://arthurdent.tistory.com/52)을 쓰다가


기타를 부수는 장면이 보이길래, 더 후(The Who)의 피트 타운센드(Pete Townshend) 생각이 나서


Smashing Guitar를 검색해보니, 오- 재밌는 것이 눈에 띄었다.




그것은 바로 부수기 위한 용도로 일본에서 제작한 Smash 기타.


2010년에 일본에서 소개된 이 기타는 라이브 무대에서 피트 타운센드(Pete Townshend)처럼


멋지게 기타를 부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50달러 / 5,250엔의 저렴한 비용으로 판매하는 기타.


비싼 기타를 기분대로 때려부술 수 있을 정도의 락스타는 많지 않으니까.



때려부수는 퍼포먼스용 일렉기타 Smash


때려부수는 퍼포먼스용 일렉기타 Smash






당연히, 기타니까 ㅡ사운드는 별로 좋지 않겠지만ㅡ 실제 연주도 가능하고,


매우 가벼운 재질로 만들어져 있으며,


내려칠때 화려하게 부숴질 수 있도록 산산조각나게 만들었고


바디는 속이 비어있다고 한다.


그 와중에도, 안전을 고려하여 전기쪽 부품은 아무리 세게 내려쳐도 문제가 없도록


안전하게 설계했다고.



때려부수는 퍼포먼스용 일렉기타 Smash



하지만,


사업이 잘 되지 않았는지-_ -


웹사이트를 방문해보니, 이미 사이트는 닫혀있었다.


하지만, 구글링을 하니 웹사이트 캡쳐가 있길래 올려본다.


아아, 저 박력을 보라.







The Destruction Company에 이어, Smash Guitar 사이트도 문이 닫혀있으니,


뭔가 때려부수는 회사는 오래 못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어쨌든 재미있는 아이디어인 것 같아서 올려본다.



Smash Guitar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Destruction Company


웹서핑 중에 찾은 The Destruction Company


영화 '파이트클럽'의 지하조직(?)과 같이 거창한 모임은 아니지만, 때려 부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의 모임이란다.


그렇다고, 서로를 때려 부수는건 아니고-_ - 각자 자기가 부수고 싶은 물건을 가져오거나, 물건을 구입해서


멤버의 개인 창고 옥상 등에서 다 같이 모여 부수며 스트레스를 푸는 모임인듯.


회원의 성비는 남자 60% / 여자 40%.





부수는 물건은 자동차, TV, 아이패드, 피아노, 오토바이, 노트북컴퓨터, 화병, 화분, 전 남편의 소장품(!!!!) 등으로 다양하고,


때려부수는 흉기(?) 역시, 해머, 도끼, 칼, 골프클럽, 혹은 전기톱까지 다채로운듯.


다만, 몇가지 명확한 정해져있는데 내용은 아래와 같다.


- 총, 화기 등(Firearms)를 사용할 수 없다.

- 살아있는 것을 파괴할 수 없다.

- 책이나 서류, 문서 등(Paper Work)을 파괴할 수 없다.

- 파괴하는 동안, 일체의 약물이나 술기운을 빌어서는 안된다.




부수는 모습들을 살펴보자면,


The Destruction Company


피트 타운센드 족까! 기타는 tV에 두들겨야 제맛이라고!


The Destruction Company


드라이브는 쇼! (퍼트는 돈!)


The Destruction Company


늠름하도다


The Destruction Company


파.괘.한.다


The Destruction Company


스파이럴 시퀀스!!


The Destruction Company


수박 썰기!


The Destruction Company


니가 그렇게 피아노를 잘 쳐?


The Destruction Company


엄마, 피아노 다 쳤어요.






그간 부순 리스트를 보라.

The Destruction Company



자신들의 소개에 의하면,


부수는 물건은 기술에 대한 저항 때문에, 쓸모없는 전자제품이나 기계류를 선호한다는데,


의외로 부서놓은 리스트는-_ - 그냥 타격감 좋은 화병이나 술병, 유리제품이 많다. 여자들이 많아서 그런가?;;





2011년에 조직했다는 이 모임은, 아쉽게도 현재는 해체된듯. (아니면, 진짜 비밀리에 활동 중이든지)


웹사이트인 http://www.thedestructioncompany.com 은 현재 닫혀있는 상태고, 


The Destruction Company의 웹사이트가 Under Construction 표시라니 어딘가 아이러니하다. )


이들의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TheDestructionCompany 은 아직 남아있지만,


공동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Ahmet Civelek이 새로운 일을 위해, 모임을 떠나서 매우 슬프다는 소식이


2012년 3월 19일에 마지막으로 올라와있는 것으로 봐서, 이제는 모임이 문들 닫은듯 하다.


아무튼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에게, 뭔가를 때려부수는 즐거움을 주는 것 자체는 재밌는 시도인듯 하다.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