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ING FESTIVAL

CANNES LIONS


2015 칸 광고제에서 발견한 이슈들

 올해 칸 광고제에서는 기술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마케팅 그리고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으로 깊숙이 들어와 있음을 체감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기술은 더 새로운 것, 더 창의적인 것을 갈구하는 모두에게 좋은 대안이 되고 있다.

하지만 결국 칸이 손을 들어준 쪽은 기술이 만들어내는 가치였다.


  글 _ 황혜린(어카운트솔루션 3팀 대리)


 지난 6월말 열린 제 62회 칸 광고제는 또 한 번 역대 급의 숫자를 경신했다. 개최 이래 최다인 4만 133점의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고, 심사위원만 무 려 336명, 참관단 규모도 1만 3,000명을 훌쩍 넘었다. 

 과연 세계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축제다운 숫자들. 한국 입장에서도 이번 광고제는 꽤 큰 의미가 있지 않았나 싶다. 최초로 한국 국적의 퓨처라이언즈 수상자도 나왔으니 말이다. 그래서일까. 참관단보다도 앞서 사무실에 있는 동료들이 전해 오는 수상 소식 덕분에, 서울발 실시간 SNS 피드는 칸 현지보다도 뜨거웠다. 본 관람기에서는 주요 수상작과 세션 내용을 바탕으로 주목할만한 몇 가지 이슈들 에 대해 공유해보겠다.




공공을 위한 아이디어들의 활약 


 기술력의 향상으로 인해 단순한 품질 경쟁이 무의미해지면서 기업이 표방하는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 점점 소비자는 안전을 생각하는 전자 회사, 어린이의 건강한 식생활에 기여하는 식품 회사를 선택하고 있고, 내로라 하는 브랜드들에서부터 앞다투어 관련 캠페인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올해 칸 광고제는 이러한 흐름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올해 수상의 영광을 안았던 작품들을 살펴보면 유독 공익성이 돋보이는 컨텐츠 들이 많았는데, 특히 안전과 건강을 생각하는 아이디어들이 기술과 결합하여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트럭에 의해 시야가 가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트럭 뒤에 대형 디스플레이를 설치, 도로 상황을 생중계한 삼성전자의 “안전 트럭(Safety Truck)”을 비롯하여, 자동차 불빛에 반응하는 특수 제작된 스프레이로 자전거 사고를 예방하는 볼보의 “생명의 페인트(Life Paint)” 등이 대표적 케이스이다. 또,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터키 여성들이 비밀리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만든 보다폰의 어플리케이션 “우리끼리(Between Us)”는 미디어 부문에서 터키 최초의 그랑프리를 수상해 눈길을 끌었다. 공익광고 중 우수작을 가리는 그랑프리 포 굿(Grand Prix for Good)은 ALS협회의 “아이스 버킷챌린지(Ice Bucket Challenge)”에 돌아갔다. 마지막 시상식에서는 이 캠페인의 주창자인 팻 퀸(Pat Quin)이 함께 등장하여 기립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성(性) 평등에 대한 이야기들 


 올해 조직위에서는 “글라스 라이언(Glass Lion)” 부문을 신설했다. 페이스북 COO 셰릴 샌드버그와의 협업으로 시작된 글라스 라이언은 성(性)에 대한 편견 과 고정관념에 대항하여 문제를 제기하고 변화를 주도해나가는 작품을 대상으 로 한다.(이름에서 분명하게 알 수 있듯이 이 부문명은 우리 사회에서 여전히 만연한 유리 천장(Glass Ceiling)으로부터 나왔다고 한다.) 


 글라스 라이언 영광의 첫 그랑프리는, 월경중인 여성이 피클병을 만지면 상한다는 인도의 미신을 깨고자 기획된 캠페인 “피클을 만져라(Touch the Pickle)”에 돌아갔다. 칸 광고제의 이런 움직임을 반영하는 듯 올해는 여성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작품 들이 화제가 되었다. PR 부문 그랑프리 포함, 총 11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품에 안은 P&G의 “#여자애처럼(#Likeagirl)”은 ‘여자애처럼’이라는 말의 사회적 의미를 바꾸는 시도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운동하는 지젤번천을 통해 여성에 대한 편견 타파의 메시지를 담은 언더아머의“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한다(I Will What I Want)” 역시 좋은 성과를 거뒀다. 




기술 X 크리에이티브 


 몇 년 전부터 기술은 광고제의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기업들은 진보된 기술, 데이터 그리고 통계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있고, 이는 광고의 영역을 넘어 크리에이티브 그 자체로서 평가 받고 있다. 이번 칸 광고제에서는 안드로이드, 로봇, 가상현실, 빅데이터 등을 중심으로 한 세션들이 연이어 열렸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한 컨텐츠들이 주목을 받았다. 


 간단한 골판지 상자로 가상현실을 체험하게 해준 구글의 “카드보드(Cardboard)”는, 기술이 저렴한 비용으로도 널리 활용될 수 있음을 제대로 보여준 사례로 평가받 으며 모바일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이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는 페스티벌을 훨씬 익스트림하게 즐길 수 있는 “홀로렌즈”를 선보였고, 더밀에서는 기술을 통해 비주얼 내러티브가 얼마나 더 역동성을 보여줄 수 있는지에 대한 세션을 진행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시작 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라이언즈 이노베이션(Lions Innovation)”은 올해부터 칸 라이언즈와 별도로 구분되어 열렸다. 기술과 아이디어가 한데 융합된 컨텐츠들이 소개되었는데, 영예의 그랑프리는 영국의 왓쓰리워즈(What3Words)가 출품한 “세상에 주소를 만들어주는 3단어(3 Words to Address the World)”에게 돌아갔다. 이 어플리케이션은 전 세계를 가로, 세로 3m의 정사각형으로 구분 한 뒤, 위도와 경도 정보를 제공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의 상태를 3개 단어로 표 기하는 네비게이션 &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주소가 없이도 빈민가나 개발 도상국에 필요한 물품 제원을 용이하게 해줄 수 있다는 인도적인 측면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첨단은 아닐지라도,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편익을 증대시킨 출품작들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도미노피자는 트위터 사용이 많은 미국인의 트렌드를 반영, 피자 이모티콘만으로도 간단하게 주문할 수 있는 아이디 어(“Emoji Ordering”)로 티타늄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어플리케이션 상에서 가상의 메이크업 테스트를 하고 바로 제품 구매로까지 연결될 수 있게 한 로레알 의 “메이크업 지니어스(Makeup Genius)” 역시 기술이 실용으로 연결된 대표적인 사례이다. 칸 광고제는 기술 시연의 장이기도 했다. 덴츠는 일본의 유명 스타, 마츠코디럭스의 안드로이드 “마츠코로이드”를, 소프트뱅크는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를 현장에서 시연하며 여느 셀러브리티 못지 않은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소비자의 움직임을 이끌어내는 매개체 


 캠페인이 던지는 메시지는 언제나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였다. 이번 칸 광고제에 서는 한발 더 나아가, 메시지뿐만 아니라 그것을 전달하는 매개체까지 하나의 세트로 연결되어 소비자의 움직임을 이끌어낸 출품작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프로덕트 디자인 그랑프리를 포함하여, 총 6개 부문에서 입상한 “행운의 철 물고기(The Lucky Iron Fish Project)”는 인구의 50%가 빈혈로 고생하는 캄보디아 인을 돕기 위해 기획되었다. 요리에 철분을 사용하도록 가정마다 사각형 철분 블록을 공급했을 때는 제대로 활용되지 않았으나, 캄보디아에서 희망과 행운을 상징하는 물고기 형태의 철분 블록으로 대체함으로써, 실질적인 빈혈 인구를 줄이는 결과를 만들어냈다. 아주 살짝 비튼 아이디어 하나가 얼마나 대단한 결과를 나을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이다.


 어린이와 엄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 던 니베아의 “니베아 인형(Nivea Doll)” 역시 타겟의 취향과 흥미를 완벽하게 캐치한 프로모션이다. 해변에서 놀기만 좋아하고 선크림은 기피하는 아이들에게, 인형을 통해 선크림의 중요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해준 이 프로모션 역시 다관왕의 자리를 차지했다. 확실한 메시지 각인을 위해 약간은 극단적인 매개체를 택한 출품작도 있었다. 에이즈 환자의 혈액으로 인쇄한 오스트리아 남성잡지 반가르 디스트는 소름끼치는 작품이라는 논란(?)도 있었지만, 일상 속에서 에이즈가 전 혀 위협적이지 않다는 것을 제대로 알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칸 광고제에서는 기술이 그 어느 때보다도 마케팅 그리고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으로 깊숙이 들어와 있음을 체감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기술은 더 새로운 것, 더 창의적인 것을 갈구하는 모두에게 좋은 대안이 되고 있다. 하지만 결국 칸 이 손을 들어준 쪽은 기술이 만들어내는 가치였다. 


 단순히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는 다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을 위해 어떤 가치를 구현해낼 것인지에 대한 심도 깊은 고민이야말로, 수상작들의 공통된 관심사이자 핵심이라 할 수 있겠다.


대홍기획 사보: July / August 2015




CANNES LIONS: 2015 칸 광고제에서 발견한 이슈들

CANNES LIONS: 2015 칸 광고제에서 발견한 이슈들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소개할 캠페인들은 아프리카 대륙의 남아공과 동남아시아의 필리핀에서


각각 따로 집행된 캠페인이지만,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


그 목표는 바로 어린이들이 자발적으로 열심히 손을 씻게 하는 것.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세균의 감염이 주로 손으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개발도상국이나, 빈곤지역 일수록 손을 씻는 것에 대한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는데,


문제는 아이들에게 이러한 문제에 대한 심각성과 중요성을 이해시키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린이들에게 친근하고 재미있는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 중요한데,


이 것을 잘 해결한 두 캠페인을 살펴보자.




먼저 소개할 남아공의 Hope Soap(희망비누) 캠페인은 


남아공의 비영리단체인 Safety Lab And Blikkiesdorp 4 Hope에서 집행한 손씻기 캠페인이다.


이들은 아이들에게 손 씻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힘들게 주입식으로 교육하는 대신


더 효과적이고 확실한 방법을 사용했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장난감을 비누 속에 집어넣고,


그 장난감을 갖고 싶다면, 비누를 사용해야 하는 것.


당연히, 한두번 손을 씻는다고 비누가 다 녹지는 않으니,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을 가지게 된다.


이 캠페인은 2013 깐느광고제 (2013 Cannes Lions)의


Promo and Activation 부문에서 은사자상(Silver Lions)를 수상했다.


광고대행사는 Y&R South Africa.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두번째로 소개할 캠페인은 필리핀의 The Germ Stamp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프록터앤갬블(Procter & Gamble Co.)의 항균비누인 데톨 세이프가드(Dettol Safeguard Soap)를 위해


사치앤사치 싱가폴(Saatchi & Saatchi Singapore)에서 집행했다.



아이들이 손을 씻는 것에 큰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바로 세균이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의 심각성과 손씻기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Safeguard가 한 것은 간단하다.


아이들의 눈에 세균이 보이도록 해준 것.


물론, 진짜 세균이 보이도록 한 것은 아니고, 세균 모양의 캐릭터지만.





The Germ Stamp 캠페인은


세균 모양의 캐릭터가 "Wash Me"라고 말하고 있는 캐릭터 스탬프를 선생님이 학생들의 손에 찍어주면 


아이들이 학교에서 자신의 손에 묻은 스탬프를 손을 씻어 지우도록 유도했는데,


그 결과는 놀라웠다.


한달이 지난 뒤, 아이들의 손씻는 횟수는 평균 71%가 증가했고,


아이들의 병결(질병으로 인한 결석)은 절반으로 감소했다.


이 캠페인은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후 중국과 파키스탄, 멕시코 등에서도 집행될 예정이며,


이 캠페인은 2013 깐느광고제 (2013 Cannes Lions)의 Media 부문에서 은사자상(Silver Lions)을 수상했다.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개인적으로는 Hope Soap보다는 The Germ Stamp가 더 마음에 들지만,


필리핀과 남아공의 환경이나 여건 등이 달랐을꺼란 생각이 든다.





국내에도 The Germ Stamp와 같은 캠페인이 없나 찾아보다가 알게 된 것이,


보령메디앙스의 퓨어가닉(Pureganic)브랜드의 펀펀핸드솝이라는 제품인데,


이 제품은 펌프형식의 제품 상단에 스탬프를 넣어두어, 제품을 사용하려면 자동으로 '참잘했어요' 도장이 찍히고,


그 도장을 씻어내는 형식인듯.


제품에 스탬프를 직접 넣어둔 것은, 펌프형식의 제품 패키지를 잘 활용한 사례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참 잘했어요. 도장을 씻어내는 형식이라니.. 어딘가 좀 아쉽다.


참 잘했어요, 도장은 씻어내는 것보다 간직하고 싶은게 인지상정 아니던가.


음, 뭔가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었을 것 같은..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4.09 11: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호주(Australia)의 철도회사인 멜번 메트로 트레인 (Metro Trains Melboune)에서 제작한


Dumb Ways to Die(멍청하게 죽는 법)은


2013 깐느광고제(Cannes Lions 2013)에서 그랑프리(Grand Prix)를 포함한 5관왕으로 기록하며,


지난 한해 동안 제작된 모든 광고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디어는 의외로 간단하다.


사람들의 '멍청한' 부주의 때문에 일어나는 다양한 안전사고들을 뮤직비디오의 형식으로 보여주는 것.


하지만, 불쾌감을 주거나 잔인할 수 있는 장면들을,


멍청하고 귀여운 캐릭터와 따뜻한 분위기의 노래를 활용하여 표현한 것인데,


영상이 너무 재밌어서 몇번씩 돌려보게 되는 매력이 있다.






인쇄광고 포스터들.


그래, 멍청하게 죽는 방법은 이렇게 다양하다.







Dumb Ways to Die 캐릭터과 죽는 방법을 활용한 무료 게임어플도 있다.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Dumb Ways to Die 를 검색하면 나오며,


게임을 진행함에 따라, 여러가지 캐릭터들을 모으는 재미가 있다


역시, 멍청하게 죽는 방법들에 대해 소개하고, 경고하고 있다.


멍청하게 죽는 법!

캐릭터들을 활용해서 만든 인형,


그런데 인형으로 보니, 당연한 이야기지만- 어째 좀 섬뜩하다-_ -




비틀즈(Beatles)의 애비로드(Abbey Road) 앨범 자켓을 패러디한 이미지.





결국 어떤 메시지를 던지든,


요즘 같은 정보의 과잉시대에는 소비자의 머릿 속에 박히는 방법으로 메시지를 던져야 하는데,


Dumb Ways to Die 캠페인은 진부하고 재미없는 기존의 공익광고 캠페인과 달리


소비자에게 친근함을 주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스토리로 캠페인을 풀어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듯 하다.






우리나라도 이제 좀 세련되고 위트있는 공익광고가 나올때가 되지 않았나?


What to say가 너무 익숙하고 지루하다면,


How to say라도 달라져야 한다.






하지만, 결국 좋은 광고는 광고주가 만든다.


우리나라 철도청 안전캠페인에 Dumb Ways to Die 시안을 들고 갔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깐느를 싹쓸이한 기념으로,


맥켄월드그룹이 위트있는 메시지로 광고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광고주를 위해 죽게 해줘서 고마워요"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