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ETC

전쟁을 멋진 쇼로 포장하는 프로파간다(Propaganda)/체제선전물에 대항해, 전쟁의 실체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국경없는 기자회(Reporters Without Borders)'를 후원하세요. 바이럴필름 '종군기자(War.. 프랑스 파리의 광고대행사 BETC가 제작한 '국경없는 기자회(Reporters Without Borders)'의 바이럴필름/광고는 조지 W. 부시 대통령부터, 블라디미르 푸틴, 북한의 김정일, 사우디 아라비아의 살만 왕을 포함하여, 중국 주석까지 등장시키는, 유례없는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한다. 바로 프로파간다(Propaganda)/체제선전물에서 자주 등장하는 멋진 군대와 살상무기들의 행진. 멋지게 포장된 그들의 퍼레이드들을 통해서, 각 국가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마치 전쟁이 멋진 쇼라도 되는양 포장하지만, 그 전쟁의 실체는 아무 추악하고, 비극적인 결과라는 것을 상반된 이미지들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전쟁의 실체를 보여주기 위해, 목숨을 걸고 종군기자로 나서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독립언론인 '국경.. 더보기
프랑스의 디즈니랜드 파리(Disneyland, Paris)에 영국의 불량배들이 나타났다! - 디즈니랜드 파리(Disneyland Paris)의 바이럴 필름, '나쁜 녀석들(Bad Boys)'편 [한글자막] 프랑스의 디즈니랜드 파리(Disneyland, Paris)는 디즈니랜드가 아이들 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얼마나 재미있고 즐거운 곳인지를 알려주기 위해, 아주 훌륭한 바이럴필름 모델들을 선정했다. 바로, 모든 일에 시큰둥하고, 삐딱하고, 껄렁껄렁하게 구는 가죽 자켓에 온 몸에 문신을 두른 영국의 불량배, 나쁜 녀석들(Bad Boys)를 프랑스 파리로 데리고 간 것. 처음 파리 여행을 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때도, 개선문이나 에펠탑을 봤을때도 늘상 시큰둥하기만 하던 이 영국의 나쁜 녀석들은 디즈니랜드 파리(Disneyland Paris)에서는 반응이 눈에 띄게 달라지는데.. 점점 동심으로 돌아가, 마지막에 디즈니 친구들(미키 마우스와 구피, 도날드덕)을 만났을때는 완전히 아이들이 되어버린다. 디즈니.. 더보기
라코스테(Lacoste)의 사랑을 고백하기까지의 수많은 갈등과 도전을 아름다운 영상으로 풀어낸 TV광고 - '커다란 도약(The Big Leap)'편 [한글자막] 라코스테(Lacoste)의 새로운 컨셉인 'Life is a beautiful sport(삶은 아름다운 스포츠다)'를 전달하기 위해, 라코스테는 정말로 아름다운 영상의 광고를 만들어냈다. 커피숍에서 이야기 중인 남녀의 모습과, 남자의 심정을 교차편집으로 번갈아가면서 보여주며, 갈 곳 없는 건물의 옥상에서, 허공으로 떨어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안고 용기를 내어 무작정 뛰어, 커다란 도약을 하여 사랑을 고백하고, 사랑하는 여자에게 키스를 하는 모습을 적절한 CG와 함께 스타일리시하게 풀어냈다. 사랑이란 것이 원래 그런것 아니겠는가 고백을 하지 않고서는 살 수 없을 것 같고, 고백을 잘못했다가 실패한다면 더 살 수 없을 것 같은 그런 부담감을 안고, 내 모든 것을 걸고 온 몸으로 던지는 고백과 저돌적이면서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