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nada

캐나다 총리선거 후보들에게 던지는 도전장 - MTL 타투샵/문신샵 바이럴 광고. '당신의 공약을 잉크로 새기세요(#Ink Your Promise)'편 [한글자막] 지난 10월 19일은 캐나다 총리 선거일이었다. 10년만의 정권교체를 이끌어낸, 43세의 젊은 총리 쥐스탱 트뤼도가 30명의 내각을 남녀 15명씩 반반으로 구성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 아무튼, 이 MTL 타투샵 광고는 그 선거 운동이 한창이던 시즌에 나온 바이럴필름이다. 다들 정작 선거가 끝나면 지키기 어려울 것 같은 휘발성 공약들을 내놓는 총리 후보들, 정치인들에게 당신의 공약을 정말 지킬 마음이 있고, 약속할 의사가 있다면 공약을 평생가는 문신/타투로 새기라고 도발하는 내용. 선거가 공약따위 쌈싸먹는건, 우리나라의 박근혜 대통령에게서도 매일 볼 수 있는 풍경이고, 판사님, 저는 이 포스트를 작성하지 않았습니다. 이 블로그는 저희 집 강아지가 키보드를 밟고 썼습니다. 다른 나라의 후보들도 그리 다.. 더보기
캐나다 여권을 인식시키면 맥주가 가득찬 빨간 냉장고가 열린다! 몰슨 캐내디언 맥주(Molson Canadian Beer)가 유럽 곳곳에 놔둔 빨간색 맥주 냉장고(The Beer Fridge) - 당신의 여권을 스캔하세요(Scan You.. 캐나다의 맥주 브랜드인, 몰슨 캐내디언 맥주(Molson Canadian Beer)은 캐나다인의 자긍심/자부심이라는 컨셉 아래, 유럽의 유명 여행지와 같은 곳에서 캐나다 여행객들이 스스로의 자긍심/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캠페인을 준비했다. 유명 관광지에 캐나다 국기가 그려진 빨간 냉장고를 세워두고는, 캐나다 여권을 스캔해야만 이 빨간 맥주 냉장고가 열리도록 만들어 둔 것. 사실,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은 원리인 것이 요즘의 여권은 IC칩이 포함된 전자여권의 형식이라, 여권에 있는 국가코드 정도는 쉽게 받아올 수 있는지라, 아이디어만 있으면 그리 어렵지 않게 실행가능한 상황이었다. 아무튼, 빨간색 냉장고에 대해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순간, 캐나다 사람이 멋있게 나타나서, 캐나다 여권으로 맥주 냉장고를 열고, .. 더보기
우주괴물에 쫓겨 우주선에서 탈출할때도 5인승만으로 충분할까? - 닛산(Nissan)의 7인승 SUV 로그(Rogue) 캐나다 TV광고 - '우주선(Space Ship)편' [한글자막] 오늘 소개할 광고는 캐나다에서 제작한 닛산 로그(Nissan Rogue)의 7인승 SUV, TV광고 - '우주선(Space Ship)편'이다. 대부분의 자동차 브랜드들이 북미용 TV광고를 제작하면, 미국과 캐나다에 동시에 집행하는 경우가 많은데 특이하게도 닛산(Nissan)은 캐나다 TBWA와 광고를 따로 제작하여, 별개의 광고소재를 직접 집행하는 것 같다. 뭐, 누가 만들건 어떤가, 크리에이티브만 뛰어나면 그만이지. 닛산 로그의 이번 광고는 7-80년대 특촬물 B급 영화의 한장면을 따서 우주에서 우주괴물을 만나 겪게되는 위기상황과 그로부터의 탈출 시도를 재미있게 보여주고 있다. 7명의 친구/동료 중 한명도 남기지 않고 모두 태워가려면- 당연히 7인승이 필요할 터, 다소 뜬금없고 황당한 이야기로 보일 수.. 더보기
운전 중 문자메시지를 보내지마세요. 친구들을 좀 기다리게 하세요. - 퀘벡 자동차보험 공사(Quebec Automobile Insurance Corporation)의 운전 중 핸드폰 사용 예방 캠페인 TV광고, '대답(남자/여자)'편 시.. 어제 업로드했던, 퀘벡 자동차보험 공사(Quebec Automobile Insurance Corporation)의 음주운전 예방 공익 캠페인에 이어, 오늘은 역시 같은 광고주와 같은 광고대행사, 같은 CD 및 스텝들이 제작한 운전 중 문자메시지 사용 예방 공익광고를 소개한다. 같은 광고주를 위한 공익광고이긴 하지만, 접근하는 방식은 조금 다른데, 사고에 대한 위험이나, Risk를 전달하기 보다는- 주변 사람들이 문자메시지에 대한 답장을 좀 기다리게 되더라도 당장 큰일 나지 않으니, 운전 중에 문자메시지를 사용하지 말고, 운전이 끝난 후에 대답하라는 내용. 역시 어제 소개했던 캐나다 퀘벡(Quebec)의 광고대행사 Lg2가 제작한 광고 시리즈고, Creative Director도 Luc Du Sault로 .. 더보기
술을 마시고 시동을 거는 것은 응급실과 법정의 전원을 켜는 것과 같다 - 퀘벡 자동차보험 공사(Quebec Automobile Insurance Corporation)의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TV광고, '주차장(남자/여자)'편 시리즈 [.. 캐나다 퀘벡(Quebec)의 광고대행사 Lg2가 제작한 음주운전 예방 TV광고는 퀘벡 자동차보험 공사(Quebec Automobile Insurance Corporation)의 음주운전 예방 공익 캠페인을 위해 2편의 시리즈로 제작되었다. 술집에서 나오는 술을 마시고 나오는 여자와, 친구들과의 파티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는 남자가 운전할 생각으로 주차장에 있는 차를 리모콘으로 눌렀는데, 자동차 대신 응급실/수술실 혹은 법정의 불이 켜지는 것을 보여주며 무심결에 시도한 음주운전이 어떤 심각한 결과를 보여줄 수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사실, 공익광고 캠페인이라는 이름으로 집행되는 많은 혐오광고들이, 불특정다수의 시청자에 대한 폭력이라고 생각하는 주의라- (사실 일부의 공익광고는 공익을 위해서라면 저렇게 .. 더보기
세계 최고의 영화 엑스트라(Top Movie Extra In The World), 라이언 트래셔(Ryan Thrasher)가 말하는 캐나다 영화 - 2014 캐나디언 필름 페스트(Canadian Film Festival) 온라인 광고영상 [한글자막] 캐나다의 독립영화들을 발굴하고 상영하는 캐나디언 필름 페스트(Canadian Film Festival)를 광고하기 위해 영화제 측에서 1분짜리 온라인 광고영상을 제작했는데, 얼마나 야심찬지, '세계 최고의 영화 엑스트라(Top Movie Extra In The World)'가 타이틀이다. 그냥 단역 무명배우들이나 하는 역할인지 알았던 엑스트라에도 세계 최고가 존재하다니, '생활의 달인'스러운 이 광고는 당연히 영화제의 광고/홍보를 위해,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형식으로 제작된 크리에이티브다. 세계 최고의 영화 엑스트라라고 주장하는 '라이언 트래셔(Ryan Thrasher)'의 입을 빌려, 캐나다의 독립영화들에 비록 유명배우가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단역이나 엑스트라로 출연하는 무명배우들의 입장에서 봤을땐, .. 더보기
캐나다 아동폭력 신고전화 Kids Help Phone의 DM광고 - 필요없는 동전으로 아이의 얼굴에서 멍을 지워주세요. 'Scratch & Save'편 캐나다 아동폭력 신고전화 Kids Help Phone의 다이렉트 메시지(DM)광고. 아이의 얼굴에 멍이 들어있고, 이를 동전으로 긁으면 멍이 지워진다. 우리가 스크래치카드나 복권 등에서 주로 사용하던 형식을 아이의 얼굴에 멍으로 집어넣어서, 쓸모없는 작은 동전을 기부하는 것 만으로도 아이를 폭력에서 구할 수 있다고 알리고 있다. 자신의 동전과 기부가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직접적이고 효과적으로 보여주는 좋은 크리에이티브라고 생각한다. Scratch here to see the difference a penny can make.When a kid's life is on the line, every penny counts. Donate your discontinued pennies at any Bank of.. 더보기
명상으로도 억누를 수 없는 크리스피 커널스를 향한 욕망, 크리스피 커널스(Krispy Kernels) 광고 - '명상(Meditation)'편 [한글자막] 캐나다 퀘벡에서 제작된 크리스피 커널스(Krispy Kernels)의 TV광고인 '명상/묵상(Meditation)'편은 명상 클래스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명상 중에 혼자 부스럭거리며 크리스피 커널스 견과류 과자를 먹고 있는 동료에게 명상 중이므로 -텔레파시를 통해- 자신도 좀 줄 수 있냐고 물었다가, 너한테 주면, 다른 사람들에게도 줘야하기 때문에 안된다는 거절을 당한 후, 나머지 동료들을 쫓아내기 위해 텔레파시를 보내, 불이 났다고 속인다는 간결한 스토리로 억누를 수 없을만큼 좋은 견과류라는 컨셉을 잘 전달하고 있다.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지만, 재미있고 의미 전달이 잘되는 좋은 광고인듯 하다. 광고의 여주인공이 어딘가 낯익어서 생각해봤더니, 얼마전에 포스팅했던 캐나다 퀘벡의 수도권 운송 .. 더보기
메이나즈 캔디(Maynards Candy)의 동계올림픽 광고 시리즈 [한글자막] 캐나다의 사탕 브랜드인 메이나즈 캔디(Maynards Candy)는 캐나다 올림픽 대표팀의 공식 스폰서로써, 동계올림픽을 맞아 5편의 시리즈 광고를 제작하였는데, 공식 스폰서 비용을 충당하느라, 예산이 부족했던 것인지- 저예산으로 TV광고를 제작했다. ( 물론, 농담이다-_ - 메이나즈캔디는 이전 광고도 이와 비슷한 형태로 제작해왔다 ) 스피드스케이팅과 크로스컨트리, 스노보드, 아이스댄싱 페어와 컬링이라는 다섯개 종목에 출전 중인 메이나즈 캔디의 flavor별 사탕들이 서로 경쟁을 벌이고, 협동하다가 거대한 입이 나타나는 순간,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 혼비백산하여 도망간다는 내용인데, 별 내용도 없고, 분장도 조악하기 그지 없지만, 아아.. 이 병맛 광고를 아무생각 없이 저절로 실실 웃으면서 보게된다는 놀.. 더보기
캐나다 퀘벡의 수도권 운송 네트워크(Capital Transit Network)의 TV광고 - 버스를 타야하는 또 다른 이유 '여자친구/보너스'편 [한글자막] 캐나다 퀘벡의 수도권 운송 네트워크(Capital Transit Network)의 TV광고 시리즈인 여자친구(Girl friend)편과 보너스(Bonus)편은 기존의 버스광고와는 다른 접근을 보여준다. 그간 우리가 버스의 USP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 버스를 타면 '혼자 생각을 정리할 시간이 많다'는 것을 장점으로 어필하는 접근을 보여주고 있다. 하긴, 영화 8마일(8mile)에서 에미넴이 연기했던 래빗도 차가 고장난 뒤, 버스로 출퇴근을 하며 혼자 생각을 정리하고, 가사와 라임을 쓰지 않았던가. 그나저나, 생각을 거듭하고 난 뒤, 보너스를 자선단체에 기부하는 것 보단, 자신의 코를 세우는 성형수술에 쓰는 것이 더 낫다는 결론은- 아마 우리나라에서 집행했으면 욕 꽤나 먹었겠지만, 뭐 어떤가. 어차피 .. 더보기
GE의 온수 공급이 가능한 까페 냉장고 인쇄광고 - 북극곰, 펭귄, 바다사자 시리즈. GE Cafe Refrigerator with hot water dispenser / 온수 디스펜서가 있는 GE 까페 냉장고 GE Cafe / GE 까페 클릭시 원본 크기로 확대 남극 혹은 북극을 연상시키는, 혹한의 배경 속에서 북극곰과 펭귄, 바다사자가 불을 토하고 있는 이 GE의 냉장고 해외광고는 마치, 영화 퍼시픽림의 카이주를 연상시키는 비주얼로 인상적인데, 어떤 제품인지 봤더니, 온수 디스펜서가 달린 냉장고라고. 냉장고에서 온수가 나온다니, 언뜻 낯설기도 한데, 그런 낯설음을 비주얼로 잘 표현한 것 같다. Advertising Agency: BBDO, Toronto, CanadaExecutive Creative Directors: Carlos Moreno, Peter IgnaziAssociate .. 더보기
Days Inn 호텔 광고 - 당신의 출장 겸 휴가를 즐기세요! (Enjoy Your Bizcation) [한글자막] 많은 아빠들이 출장을 귀찮아 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어쩌면 장거리 출장이, 직장과 가정에서 잠깐 벗어날 휴가가 되고 있을지도 모른다. 아빠가 보고 싶은 아이에게는 아빠의 출장이 상처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ㅡ물론 아빠도 아이가 보고 싶기야 하겠지만ㅡ 와이프의 잔소리와 놀아달라는 아이가 없이, 혼자 호텔방에서 팬티만 입고 누운채 침대에서 맘대로 팟타이를 먹으면서, MMA 격투기를 보는 것이야 말로- 가족 휴가보다도 더 편한 Vacation 아니겠는가. 세계적인 비즈니스 호텔체인인 Days Inn의 캐나다 광고는 이런 아빠들의 마음을 insight로 찾아낸 듯 하다. 짧지만 재밌는 광고였음. Advertising Agency: Giants & Gentlemen, Toronto, CanadaCreative D.. 더보기
닛산 로그 자동차 광고 - '윈터 워리어'편: "겨울은 영웅을 필요로 한다" [한글자막] 닛산 로그(Nissan Rogue)의 캐나다 광고입니다. 눈이 많이 오는 캐나다를 배경으로 눈길에 강한 풀타임 4륜구동(AWD)차량인 닛산 로그를 알리는 이 광고는 캐나다의 혹한을 마치 좀비떼 같은 눈사람(Snow Man)으로 의인화하여 소화전을 터트리고, 유리창을 깨고, 사람들을 넘어트리고, 차들의 발목을 잡는 등의 소요사태(?)를 보여주고, 이후에 이들을 무찌르는 불한당, 악당인 Rogue를 등장시켜, 난세를 구하는 영웅으로 로그를 그려낸다. 재밌는 아이디어인듯 하다. Advertising Agency: TBWA, CanadaExecutive Creative Director: Allen OkeCreative Director: Rodger EyreGroup Brand Director: Calvin Da..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