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Toyota)의 2013년 슈퍼볼(SuperBowl) TV광고에는


빅뱅이론(BigBang Theory)의 여주인공인 페니(Penny)역의 칼리 쿠오코(Kaley Cuoco)가


'램프의 요정 - 지니'를 패러디한 'RAV4의 요정 - 지니'로 출연했다


RAV4(라브4)를 문지르면 지니가 나타나서


 RAV4를 모는 가족의 소원을 들어준다 기보단 뒤죽박죽으로 만든다 는 유머러스한 내용인데,


아래의 영상을 보면, 그 와중에도 제품의 특장점 (위성 라디오, 에어백, 사각지역 모니터, 내비게이션) 몇가지를 자연스럽게 노출하고 있다.




좀 더 많은 시리즈로 나와도 좋을 것 같은데,


티저를 제외하곤 아쉽게도 이 3편이 전부인 듯.


칼리 쿠오코는 2013년 12월 31일에 테니스 선수인(Ryan Sweeting)과 결혼을 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빅뱅이론과 페니 역의 칼리 쿠오코의 인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다른 광고들에서도 많이 볼 수 있길 기대한다.



빅뱅이론의 페니(칼리 쿠오코) 주연의 토요타 RAV4 TV광고 [한글자막]


빅뱅이론의 페니(칼리 쿠오코) 주연의 토요타 RAV4 TV광고 [한글자막]


빅뱅이론의 페니(칼리 쿠오코) 주연의 토요타 RAV4 TV광고 [한글자막]


빅뱅이론의 페니(칼리 쿠오코) 주연의 토요타 RAV4 TV광고 [한글자막]


빅뱅이론의 페니(칼리 쿠오코) 주연의 토요타 RAV4 TV광고 [한글자막]


빅뱅이론의 페니(칼리 쿠오코) 주연의 토요타 RAV4 TV광고 [한글자막]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알게된 웹툰 '아만자'의 작가인 김보통씨의 트윗.

아, 그렇지. 가난이란게 사실 그리 대단하지 않은거였지.

언제부터 남들이 가지는 것을 못가지고, 남들이 하는 것을 못하는걸 부끄러워 하게 되었을까.

김보통씨 아버지의 말을 잘 기억해둬야겠단 생각이 들어, 이 곳에 스크랩 해둔다.


한 번은 아버지가 나에게 "돈이 있고 없는건 니가 신대방역을 갈 때 걸어가느냐 마을버스를 타고 가느냐의 차이야. 불편한거지 부끄러운건 아니야."라고 말씀하셨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난 뒤 나는 불편한 것을 잘참는 부끄러움이 없는 아이가 되었다.
여하튼.돌아보면 내 인생 대부분은 늘 돈이 없었고,그래서 불편한 것 투성이였고,지금도 그 불편함의 구렁텅이로 곤두박질치고 있지만 불행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먹고 싶은 걸 못먹고,입고 싶은 걸 못입고,하고 싶은 걸 못하겠지만 나름의 재미를 찾지 않을까.


여기부턴 전혀 관계없는 이야기.

-

김보통 작가의 닉네임을 보는 순간, 

난 어릴적 봤던 만화책이 갑자기 생각났는데-

( 그렇다고, 웹툰 '아만자'와 관계있는 것은 전혀 아니고, )

그 만화책은 '미래세계는 기술 발전으로 이렇게 저렇게 바뀔 것이다' 라며,

기억이 나지 않는 어딘가의 국가기관 혹은 지자체에서 나눠준 교육용 컨텐츠였다.




그 만화에서 가장 뚜렷이 기억나는 것 미래 기술은, 

실시간 교통상황이 반영되는 자동차 내비게이션으로 어딜 가든 차막힘 없이 빠르게 갈 수 있을꺼란 거였는데,

20년 뒤인 지금은 정말 그런 기술이 나와있으니 때때로 신기한 기분이 든다.

뭐 물론, 그 만화책에서 예상한 미래에는-

20년 뒤의 우리나라엔 자동차 보급대수가 2천만대가 넘어-

내비게이션이 있건 없건, 토요일에 어디 차끌고 나가면- 녹초가 될꺼라는 이야기는 없었다. 




아무튼,

상관도 없는 그 만화책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그 만화책의 주인공이 '정보통'이었기 때문이다.

국민학생 때, 그 만화를 보면서

"와, '보통'사람이라는 뜻도 담고 있고, '정보 통'이라는 뜻도 담은 좋은 이름이구나" 라고 생각했었다.  





뭐 사실, 그 시절은 노태우 정권 시절이라

ㅡ사실과는 관계없이ㅡ '보통사람'이란 단어가 사람들 머리에 꽉 박혀있던 시기이긴 했다.







요즘 사람들은 '보통 사람'이란 단어를 들으면 어떤 이미지가 생각날까.

글쎄, 













알랭드 보통


알랭드 보통?















- 미안합니다;;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