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지식사전

서스펜디드 커피(Suspended Coffee)



 돈이 없어 커피를 사 먹지 못하는 노숙자나 불우한 이웃을 위해 미리 돈을 내고 맡겨두는 커피를 말한다. 자신의 커피 값을 지급하면서 불우한 이웃의 커피 값도 미리 지급해 보관하는 식이다. 커피를 무료로 마시고 싶은 사람은 카페에 "서스펜디드 커피 있나요?"라고 물으면 남겨져 있는 커피를 받을 수 있다. '맡겨둔 커피' 혹은 '착한 기부 커피', '커피 기부운동'이라고도 한다.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은 약 100년 전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지방에서 '카페 소스페소(Caffe Sospeso:맡겨 둔 커피)'라는 이름으로 전해 오던 전통에서 비롯됐다. 이후 거의 자취를 감췄다가 2010년 12월 10일 세계 인권의 날에 즈음해 이탈이아에서 '서스펜디드 커피 네트워크'란 페스티벌 조직이 결성되면서 본격화됐다. 현재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등 세계 전역에서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불가리아에서는 150개 이상의 커피전문점들이 이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나폴리에 본사를 둔 세계적 원두커피 회사 '킴보'는 원두 가격 상승과 불황에도 2011년 매출이 전년보다 4.7퍼센트 늘엇는데, 서스펜디드 커피가 한몫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른 커피 회사들도 이 운동을 주목하고 있다. 세계적인 커피회사 스타벅스의 대변인도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스펜디드 커피 운동은 다른 음식으로도 확산하는 중이다. 캐나다에서는 '서스펜디드 밀(Suspended Meal: 맡겨두는 식사)'이 등장했으며, 서브웨이 샌드위치는 매주 금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노숙인에게 무료 식사를 대접하는 서스펜디드 운동에 동참하기도 했다. 서스펜디드 커피를 악용하는 사람들의 등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지만 커피 한 잔으로 이웃 사랑을 실천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는 이들이 많다. 


 한국에는 2013년 4월 2일 조국 서울대 교수가 자신의 트위터에 서스펜디드 커피를 소개하면서 알려졌으며, 커피 프랜차이즈 '로티보이'가 직영점을 중심으로 이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트렌드 지식사전 / 인물과 사상사 / 김환표 편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 좋은 해답은 반드시 있다> 中

신병철 지음 / 21세기북스


컬럼비아 대학의 란 키베츠(Ran Kiverz) 교수는 스탬프를 10번 받으면 무료로 커피를 한 잔 마실 수 있는 쿠폰과 12번 도장을 받아야 하지만 이미 두 개가 찍혀있는 쿠폰을 비교한 적이 있다. 공짜로 커피를 마실 때까지 걸리는 시간, 그러니까 10잔을 누가 더 빨리 사먹는지를 비교해본 것이다.


실험 결과, 스탬프가 이미 찍혀있는 쿠폰을 갖고 있었던 고객들이 10잔을 사 먹는 데 걸리는 시간이 20%나 더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쿠폰을 가진 고객들은 상점 내 점원과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더 자주 웃으며 더 많은 정서적 상호 작용을 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같은 10개를 찍어야 하지만 미리 2개가 찍혀있는 것이 사람들로 하여금 더 빨리 목표에 도달할 수 있겠다고 생각하게 한 것이다.


 실험에서 나타나듯이 자신이 하는 일이 누구에세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면 동기부여수준이 높아지며, 가능한 목표 거리를 짧게 하면 목표 가속 효과가 나타난다. 이것이 바로 사람들을 움직이는 핵심이다.

 

참조: Ran Kivetz, Oleg Urminsky, Yuhuang Zheng (2006).

The Goal-Gradient Hypothesis Resurrected: Purchase Acceleration, Illusionary Goal Progress, and Customer Retention.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